전남종합 > 정치/사회
‘완도사랑상품권’판매 순항, 두 달 만에 판매액 4억 돌파
10% 할인, 누구나 구매 가능, 1478개 업소에서 현금처럼 사용
 
김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9/08/23 [15:1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사랑상품권’판매 순항, 두 달 만에 판매액 4억 돌파   사진=완도군 제공

[IBN일등방송=김영민 기자] 지난 7월 1일 발행한 완도사랑상품권이 7월 말부터 일일 평균 판매액이 100만 원 이상 증가하며 2개월 만에 총 판매액 4억 원을 돌파했다.

8월 22일 기준, 총 판매액은 4억 5천만 원이다.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하는 도내 지자체의 1분기 평균 판매액이 6억 7000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발행이 두 달도 채 안 된 완도사랑상품권의 판매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완도사랑상품권은 법정 화폐와 달리 지자체가 발행하고 관리하는 지역 화폐로 정부와 전남도에서 발행 비용의 할인율을 지원한다.

상품권은 5천원, 1만원, 3만원, 5만 원 권으로 4종이다.

만 19세 이상의 개인 또는 법인이라면 누구나 우체국을 제외한 관내 모든 금융기관에서 10%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다.

단, 현금 구매만 가능하며 구매 한도는 개인 월 50만원 이내, 법인은 반기별 500만원 이내이다.

소비자는 구매한 상품권을 완도군 관내 가맹점으로 지정된 업소 1,478개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현금영수증 발행을 요청할 수 있다.

가맹점 주는 소비자로부터 받은 상품권을 금융기관에서 환전을 청구할 수 있으며, 환전 대금은 다음 날 계좌로 입금된다.

군에 따르면 공직자부터 솔선수범하여 완도사랑상품권의 구매 촉진과 유통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8월 한 달간 ‘구매 릴레이 행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다가오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역 내 기관·사회단체와 기업체 등이 추석맞이 선물을 상품권으로 구입하도록 독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완도군은 완도사랑상품권 발매를 본격 개시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끌 상품권의 성공적인 유통을 위해 선포식을 가진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광주시 산하 공공기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