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인권도시 광주에서 세계 인권 논한다
-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 3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서 개막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9/09/29 [16:3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는 국가인권위원회, 광주시교육청,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공동 주최로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9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을 개최한다.
 
‘지방정부와 인권 – 인권도시를 다시 상상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인권포럼에는 발제 및 토론자로 254명의 국내외 인권전문가가 참여하며, 포럼 전체 참가자는 39개국 98개 도시 20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 국내외 참가자
 
국내에서는 정진성 국제연합(UN) 인종차별철폐위원(포럼공동추진위원장),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송웅엽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 서창록 UN 인권이사회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다.
 
해외에서는 국제연합(UN) 인권최고대표 특사, 인도네시아 국가인권위원장, 인도네시아 젬버시장, 튀니지 아리아나 시장, 네팔 하리완 시장, 스웨덴 라울발렌베리 인권연구소장,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 사무총장, 비엔나시·뉘른베르크시·위트레흐트시·멕시코시티 인권국장, 국제연합(UN) 해비타트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칠레 대통령을 두 차례 역임한 미첼 바첼렛 국제연합(UN) 인권최고대표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에밀리아 사이즈 세계지방정부연합 사무총장 등은 축하영상을 통해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 행사 및 프로그램 소개
 
행사 프로그램은 공식행사, 전체회의, 주제회의, 네트워크회의, 특별회의, 인권교육회의, 특별행사, 부대행사, 연계행사 등 총 9개 분야 48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요행사로 ‘전체회의1’에서는 국제연합(UN) 인권최고대표 특사,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튀니지 아리아나 시장, 인도네시아 젬버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최근 국제연합(UN) 인권이사회가 채택한 ‘지방정부와 인권 보고서’와 인권도시 재도약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전체회의2’에서는 국제연합(UN) 보고서에 담긴 전 세계 도시들의 모범적인 인권정책 사례와 권고사항 이행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주제회의’에서는 노인, 여성, 어린이·청소년, 장애, 이주민, 환경, 안전도시, 국가폭력, 사회적경제 등 9개 주제별로 지역 시민단체들이 직접 회의를 기획·운영하여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시민들의 인권증진을 위한 정책제안까지 도출하게 된다.
 
‘네트워크회의’로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인권위원회협의회와 국내 인권도시 인권옹호자 워크숍, 전국 인권활동가 네트워크 회의 등을 통해 인권활동가와 공무원이 광주에 모여 국내의 인권이슈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특별회의’에는 광주를 포함한 아시아의 6개 도시와 라울발렌베리 인권연구소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아시아 인권도시 연구 워크숍’, 국가인권위원회의 ‘혐오·차별 대응전략 회의’, ‘국제연합(UN)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인권’, ‘해외 인권정책회의’, ‘주거권/도시권 회의’ 등이 열린다.
 
또 ‘인권교육회의’는 아시아 지역 공무원 20여명을 대상으로 하는 ‘지방정부와 인권 종합교육과정 프로그램’과 ‘도시권 의제 교육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특별행사로는 올해 참가자가 크게 증가한 ‘인권논문발표’와 시민참여형 인권토론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부대행사로 5·18 인권다크투어, 디자인 비엔날레 문화탐방,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전시·체험 프로그램, 인권마을 전시 등이 열린다.
  
특히 올해부터 포럼 공동주최기관으로 참여한 한국국제협력단(KOICA)은 연계행사로 30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야외광장에서 ‘2019 광주 평화&SDG 세계시민 축제’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국제개발 협력과 SDG, 인권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광주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세계시민 양성을 위한 것으로, 외교부 국제기구인사센터와 세이브더칠드런, 굿네이버스,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청년네트워크 등 여러 기관이 참여해 40여 개의 전시부스와 체험형 이벤트, 희망 자전거 퍼레이드, 거리공연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윤목현 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올해로 9회를 맞는 세계인권도시포럼은 UN에서도 인정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성장했다”며 “앞으로 포럼이 세계 인권도시 네트워크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더욱 발전시키고, 이를 통해 광주시민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향상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권포럼은 국제연합(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라울발렌베리 인권연구소,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UCLG-ASPAC), 세계지방정부연합 인권위원회(UCLG-CSIPDHR), UN 해비타트, 브라질 폴리스 연구소, 인도네시아발전국제NGO포럼, 유럽 주요 인권도시 등 많은 해외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갖고 있으며, 국내 많은 인권관련 기관·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