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김영록 도지사, 조선산업 활력 회복 행보 이어가
9월 그리스서 수주계약 이어 18일 대한조선 그리스 선박 명명식 참석
 
강항구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15:3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IBN일등방송=강항구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9월 추석 연휴 때 박용덕 대한조선 사장과 동행해 그리스에서 아프라막스급 탱커 2척 수주계약을 한데 이어, 18일 대한조선의 그리스 선박 2척의 명명식에 참석하는 등 조선산업 활력 회복 행보를 이어갔다.

아프라막스급은 운임, 가격 등을 고려할 때 최대 이윤을 창출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이고 경제적인 규모의 선박이다. 지난 추석 연휴에 수주계약한 선박 2척은 모두 11만 5천t급이다.

대한조선 건조 현장에서 열린 명명식에는 그리스 선주사인 차코스 에너지 내비게이션의 대표 니콜라스 차코스와 용선사인 세브론 쉬핑 컴퍼니의 대표 마크 로스, 미국선급협회의 회장 크리스토퍼 위어니키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대한조선은 2018년 5월 2일 차코스사로부터 11만 5천t급 석유 운반선 2척을 수주해 올해 건조를 완료했다. 이날 명명식에서 이 선박은 ‘지중해 항해자’호와 ‘카리브해 항해자’호로 각각 명명됐다. 선박은 21일 차코스사로 인도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전남지역 조선사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투자해준 그리스 선사에 고마움을 느끼고, 앞으로도 그리스 해운사와 전남지역 조선사 간 우호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며 “도에서도 필요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리스는 전 세계 선박의 약 16.5%를 보유한 세계 1위 해운국가다. 조선업계의 큰손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어려운 전남지역 조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그리스와 우호적 관계 유지에 힘써왔다. 지난 9월 유럽순방 중 그리스 선사를 방문해 전남 소재 조선사와 조선기자재기업 현황, 우수한 기술력 등을 설명하고 전남 조선기업으로 많은 양의 발주를 요청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함평국향대전 백만송이 국화 만개 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