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광주시향 간부, ‘협연명목’ 금품수수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당해
간부 A씨 “도덕적으로 지적을 받을 수 있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1/06 [00:0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광주시립교향악단(이하 시향) 간부 A씨가 단원들에게 협연할 학생을 추천해 달라고 요구하고, 추천된 학생들로부터 상당액의 돈을 받은 의혹으로 지난 1일 검찰에 고발당했다. “광주시로부터 급여를 받는 시향의 간부가 ‘협연명목’으로 뒷돈을 받은 것은 명백히 불법이다”는 주장이 강해 사법당국의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시향 단원들은 “A씨가 시향 간부로 근무하면서 직위를 이용해 2018년 광주시와 광주문화재단에서 추진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 세계화 사업’ 중 체코에서 연주하는 공연에 협연자 추천을 무리하게 요구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혐의 등이 있다”며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시향 단원들은 당시 절차의 문제가 있는 것 같아 거절했지만, A씨는 일부 시향 단원의 추천을 받아 학생 3명과 단원으로부터 1600만 원을 계좌로 받았다.

A씨는 또 개인적 친분이 있는 일반 상임단원 B씨를 ‘광주시향 대표’로 추천해, 체코에서 혜택을 받고 협연케 했다.

시향에는 악장, 수석, 차석 연주자들이 20명 이상인데도 상임단원 B씨를 광주시향 대표로 추천한데 대해 당시 단원들의 불만이 높았다.

이뿐 아니라 시향 안팎에선 외부에서 활동하는 부부 연주자인 C씨가 A씨의 제의를 받아들여 본인의 제자 학생 3명을 일본 연주에 세웠고, 이들 학생들 역시 각각 수백만 원의 돈을 A씨에게 줬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게다가 그 대가로 C씨는 체코교향악단과 협연을 했고, 그 후에도 광주문화예술회관소극장 공연에서 시향과 협연을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A씨는 4일 한 매체와 만나 “제보한 단원들이 복무규정과 관련해 징계에 회부되면서 불만을 품고 일방적으로 주장한 것이다”면서 “그 단원들도 혜택 받을 것 다 받았다. 그동안 잘 지냈는데 이해할 수 없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또한 A씨는 학생들로부터 협연을 명목으로 돈을 받은 것에 대해 “관행처럼 해왔던 것이고 시향직원들이 업무에 지장이 없는 영리행위는 할 수 있다”며 “도덕적으로 지적을 받을 수 있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향 단원들은 A씨가 2015년 시향에 들어온 이후 협연 조건을 명목으로 학생들로부터 상당한 금액을 받아온 의혹과 더불어 돈을 내고 외국에서 협연했던 프로그램, 단원들의 진술서 등을 첨부해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