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주말엔 곡성에서 갯배도 타고 토란도 먹고
곡성군 죽곡면 ‘제2회 토란도란 마을축제’ 개최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16:3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토란도란 갯배  사진 = 곡성군 제공

[IBN일등방송=조남재 기자] 오는 9일 전남 곡성군 죽곡면 대황강 봉황섬터에서 열리는 ‘제2회 토란도란 마을축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우리나라 토란의 최대 주산지인 곡성군, 그 중에서도 대부분의 토란을 생산하는 죽곡면에서 가을추수가 끝날 즈음 한 해 동안 고생한 농민들을 위로하고 지역 특산물인 토란을 알리고자 작년부터‘토란도란 마을축제’를 개최했다. 기획부터 운영까지 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작은 행사 이다보니 화려한 맛은 없지만 소박하고 정겨운 맛이 있다.

토란을 주재료로 열리는 요리경연대회, 토란 인절미 만들기 체험, 화덕에 토란 구워먹기 등을 즐길 수 있으며 장터마당에는 토란 외에도 곡성의 다양한 농산물을 준비되어있다. 특히 먹거리 장터에서는 최근 출시한 토란 막걸리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 하나의 숨은 재미는 축제장 옆 대황강에서 운영하는‘대나무 갯배’이다. 중년의 방문객들에게는 옛 나룻배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며 젊은 방문객들에게는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아름다운 곡성과 대황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지역 주민들의 민요, 풍물 등 문화예술 공연과 도드리 국악관현악단의 특별 공연 또한 축제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행사를 주최하고 있는 죽곡 주민자치회 소병귀 축제 기획단장은 “축제를 통해 가을걷이를 끝낸 우리 농민들의 기쁨과 결실을 방문객들도 한껏 느끼고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