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경도해양관광단지, 남해안 관광허브 길 열린다
진입도로 예타 통과…1천억 들여 여수의 수려한 랜드마크로 건설
 
강항구 기자 기사입력  2019/11/27 [14:3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IBN일등방송=강항구 기자] 전라남도는 경도 진입도로 개설사업에 대한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가 27일 재정사업평가 위원회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도해양관광단지의 남해안 관광허브 조성사업에 속도가 붙게 됐다.

경도지구 진입도로는 총연장 1.325㎞로 아치교, 사장교 등 경관이 수려한 교량으로 계획해 여수의 랜드마크로 건설될 예정이다. 예상 사업비는 1천156억원이다.

미래에셋에서 추진하는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은 총사업비 1조 3천850억원을 들여 2024년까지 추진된다. 주요 사업 내용은 관광단지 내 6성·4성급 호텔과 콘도, 워터파크, 해수풀, 쇼핑몰, 돌산과 경도를 잇는 해상케이블카 등이다.

이번 경도 진입도로 예비타당성조사는 지난 10월 말까지 실시한 KDI 조사 결과 B/C 1.68의 높은 경제성을 보였다. 11월 13일 기재부 SOC 분과위원회에서 실질적 통과를 이뤘고 이때 산업부를 비롯해 전라남도, 광양청, 여수시, 미래에셋 컨소시엄 등 관계자가 참석해 경도 진입도로 개설 타당성과 사업 추진 의지 및 정책적 당위성이 평가에 반영되도록 설명하는 등 다각도로 노력해 예비타당성 통과라는 쾌거를 이뤘다.

경도 진입도로는 지난 9월 2020년 정부예산 확정 시 예비타당성조사가 완료되지 않아 설계비가 반영되지 않은 상태로 국회에서 심의 중이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통해 2020년 설계비 20억원을 증액 반영토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20년 사업비를 확보하면 설계를 완료해 착공하고 2023년 개통할 예정이어서 2024년 경도해양관광단지 본격 운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이번 경도 진입도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경도 개발을 통해 광양만권이 남해안권의 해양관광 중심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