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곡성스테이의 따뜻한 겨울 손님맞이
10인 10색 시골민박 주인장들, 시가지 환경 정화 봉사
 
조남재 기자 기사입력  2019/11/27 [17:0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인 10색 시골민박 주인장들, 시가지 환경 정화 봉사  사진=곡성군 제공

[IBN일등방송=조남재 기자] 전남 곡성에서 평범한 가정집 민박인 곡성스테이를 운영하는 주민들이 27일 한데 모였다.

곡성스테이 운영 주민들은 곡성으로 오는 길이 내 집으로 오는 길이라는 마음에서 곡성읍 시가지 환경 정화 활동을 펼쳤다. 겨울의 문턱이라 비교적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골목 곳곳 숨은 쓰레기를 찾는 그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곡성스테이는 전문 숙박업소가 아닌 10명의 곡성읍 토박이 주민들이 운영하는 로컬 숙소다. 덕분에 고즈넉한 시골 마을의 정취를 몸소 느낄 수 있다. 또한 10인 10색 다른 느낌의 숙소로 꾸며져 있어 취향에 따라 골라서 숙박하는 재미가 있다.

곡성스테이 9호점 주인장 조00 씨는 “내 집에서 주무시지 않더라도 여행 오신 분들이 곡성에 대해 좋은 인상만 갖고 돌아가셨으면 좋겠다”며 봉사의 기쁨을 전했다.

군 관계자는 “민박이야말로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공유경제의 가장 기본적인 형태”며 “내 집을 손님과 공유하는데 그치지 않고 시가지 정화 활동 등 자발적으로 봉사하는 스테이 주인장들의 모습이 곡성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