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추천인 100만명 넘었다
김기태 도의원, “오스트리아 등 국제사회 협력 이끌어야”
 
강항구 기자 기사입력  2019/11/27 [20:3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기태 도의원    

【iBN일등방송=강항구 기자】11월 말 기준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노벨평화상 추천 서명 참여자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

김기태 의원(더불어민주당, 순천1)은 26일 국제협력관실 예산안 심사에서 “마리안느·마가렛 두 분 간호사에 대한 노벨상 수상 추천 열기가 뜨겁다”며 “전남도는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본 두 분에 대한 국민의 존경과 사랑이 노벨상 수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오스트리아와 더욱 더 긴밀한 협력을 펼 칠 때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7년 11월부터 정관계, 학계, 재계, 복지의료, 봉사계 인사 등으로 구성된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추천 범국민 추천위(위원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사)마리안느·마가렛, 대한간호협회를 중심으로 서명운동이 이뤄지고 있다.

2020년도 노벨평화상 후보추천 기간은 2019년 9월 1일부터 2020년 1월 31일까지 이며, 노벨위원회는 2월 중순부터 9월까지 심사해 10월 수상자 발표 직전 마지막 회의에서 수상자를 결정한다.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추천 법국민 추천위’는 세상의 편견과 그늘 속에 있는 한센인들에게 희망과 사랑으로 인류애를 전파하고, 국경과 인종, 종교를 초월한 낮은 섬김의 참봉사 정신을 실천한 점을 들어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의 노벨 평화상 수상을 추천하고 있다.

‘범국민 추천위’측은 대한간호협회와 협의하여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이 되는 2020년에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를 노벨평화상을 추천할 계획이다.
 


한편, 김기태 의원은 2017년 10월에 오스트리아 티롤주 의회 등 동유렵 2개국을 방문하고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고귀한 봉사정신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며 노벨평화상 추천 공동 사업 등 협력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