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VOD > 정치/사회
[IBN일등방송] 최영호, “아파트 인허가 특혜·금품수수는 사실 무근
 
박용구 선임기자 기사입력  2019/12/02 [14:2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용구 선임기자】최영호 더불어민주당 동남갑지역위원장(전 남구청장)이 최근 금품수수 및 특혜의혹으로 검찰에 송치된 것과 관련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최영호 위원장은 2일 광주광역시의회 3층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인허가 특혜·금품수수는 사실 무근”이라면서 “(1년 6개월 전 일을 지금 들추는 것은)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 음해”라고 날을 세웠다.

 
▲    최영호 위원장은 2일 광주광역시의회 3층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파트 인허가 특혜·금품수수는 사실 무근”이라면서 “(1년 6개월 전 일을 지금 들추는 것은)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 음해”라고 날을 세웠다.  ⓒ 강항구 기자


최 위원장은 먼저 “이번 수뢰 및 인허가 특혜의혹은 돈을 줬다는 사람들조차 경찰조사에서 진술을 계속 번복할 만큼 허위의 내용이다”면서 “오갔다는 돈이나 금품 등 실제적인 증거조차 아무것도 없는 것이 이 사건의 특징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번에 이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이유는 업체 관계자의 횡령장부에 제 이름이 있고, 당초 ‘돈을 줬다’고 진술한 적이 있었다는 것뿐이다. 그러나 최근 경찰 조사에서는 관계자가 ‘금품을 준 기억이 없다’며 사실을 사실대로 진술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다음으로 정치적 음모설을 제기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경찰의 수사 기간이나 관련자들의 진술의 신빙성 등을 감안했을 때, 다분히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 음모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1년 6개월이 지난 사건이 총선 경선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송치가 됐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문제가 된 사건은 고소·고발 등 저와 직접 관련된 사건이 아니다”면서 “1년 6개월 전에 광주지역에서 수십여 명의 이름이 거론된 횡령사건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이 건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구체적인 증거나 실체가 전혀 없다. 정황상으로도 맞지 않다“면서 ”향후 이 문제와 관련한 일체의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하게 법적 대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5일 재개발 인허가 과정에서 건설업무대행사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 수수)로 최영호 전 남구청장과 퇴직 공무원 등 4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최영호 전 남구청장 등은 지난 2015년 남구의 한 지역주택조합 건설 과정에서 건설업무대행사로부터 수백만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최영호 전 구청장 등이 이름이 기재돼 있는 장부 등 자료를 확보해 수사를 벌인 결과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비상을 꿈꾸는 석곡 흑돼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