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공공기관 미혼남녀 만남행사서 5쌍 짝 이뤄
전남도, 결혼 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위해 계속 추진키로
 
강항구 기자 기사입력  2019/12/03 [14:4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남도

[IBN일등방송=강항구 기자] 전라남도는 공공기관 근무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한 2019년 전라남도 미혼남녀 만남 행사에서 5쌍의 짝이 탄생했다고 3일 밝혔다.

전라남도는 지난달 30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여수에서 전남지역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미혼남녀 만남 행사를 열었다.

미혼남녀 만남 행사는 결혼 적령기인 이들의 건강한 만남의 장을 제공해 결혼에 대한 긍정적 가치관 확산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전남지역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 28~40세 미혼남녀 총 39명이 참가했다. 남성의 경우 선정 예정인원 20명에 61명이 신청할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로맨틱 데이’라는 제목으로 미혼남녀 참가자들이 레크리에이션과 체험활동 등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도록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커플 레크리에이션, 스탠딩 스피드 데이트 등을 통해 서로에 대한 호감도를 높였으며 푸드 테라피 시간을 통해 건강한 가족의 모습을 음식으로 표현해보고 해상케이블카를 타며 함께 데이트를 할 수 있도록 해 5쌍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유미자 전라남도 여성정책지원관은 “사회 전반에 결혼은 필수라는 가치관이 약해지고 남녀 간 인식차도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성 간 폭넓은 만남 기회를 제공해 결혼 친화적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일등방송, 2020신년회...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