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전남대병원 쾌유기원·사랑나눔 ‘희망트리’ 불 밝혔다
병원 1동 앞 정원에서 대형트리 점등식...어린이와 보호자들 소망 담은 카드도 걸어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9/12/06 [22:3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환자 쾌유와 사랑 나눔을 기원하는 ‘희망트리’에 불을 밝혔다.    
© 전남대병원 제공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환자 쾌유와 사랑 나눔을 기원하는 희망트리에 불을 밝혔다.

 

전남대병원 홍보실이 주관하는 희망트리는 연말연시를 맞아 힘들게 투병하는 환자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불어넣어 빨리 쾌유할 수 있도록 따뜻하고 안정된 병원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병원 앞 정원에 장식된 수많은 꼬마전구의 불을 밝히는 행사이다.

 

특히 올해는 오는 8일을 비롯해 16일부터 20일까지 장애인 가정·독거노인·노숙인·조손가정·시설아동·외국인노동자 등 사회적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펼치는 사랑나눔 릴레이 봉사가 성공적으로 끝나길 바라는 직원들의 마음도 담았다.

 

이를 위해 전남대병원은 지난 6일 이삼용 병원장을 비롯한 병원 간부와 직원 그리고 어린이 등 내방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점등식을 가졌다.

 

이날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 530분께 병원장과 어린이들이 버튼을 누르고 수많은 꼬마전구에 일제히 불이 켜지면서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이후 참석자들은 병원 분수대에 설치된 대형트리에 자신의 소망을 적은 카드와 작은 인형 등을 걸며 건강과 행운을 기원했으며, 환자 보호자들도 쾌유를 희망하는 카드를 정성껏 걸었다.

 

어린이병원에 입원한 아들과 함께 참석한 보호자 김 모씨(43)집에서 크리스마스트리 만들지 못해 아쉬워했는데 이렇게 병원에서 트리행사를 보게 되니 그나마 다행으로 생각하며, 아들이 빨리 나아서 건강하게 자라길 바라는 마음으로 카드를 달았다고 말했다.

 

또한 폐렴으로 입원한 친구를 병문안 온 이 모씨(68)병상에 누워있는 친구의 모습을 보고 가슴 아팠는데 희망트리행사에 참여해 빨리 쾌유하는 마음 몇 글자 적어 걸고나니 다소 마음이 편해져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이삼용 병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병원의 환자들이 빨리 쾌유해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하시길 진심으로 바라고, 쾌유하실 수 있도록 모든 의료진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삼용 병원장은 유난히 다사다난 했던 올해, 상처를 도려내는 아픔을 딛고서 새 살이 돋을 수 있도록 유종의 미를 거두고,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 하자고 다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봄기운 성큼, 꽃망울 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