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전남대병원 의료진, 길가다 의식 잃은 80대 구해
신속 응급조치·현장 출동…극적으로 위험상황 넘겨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19/12/12 [06:4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성아 전임 심폐소생술 후 응급실까지 달려 구조요청

 

-박영훈 전공의·임용덕 응급구조사 즉각 현장 출동해 조치·이송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전남대학교병원 의료진이 최근 길가다 쓰러져 의식 잃은 80대 여성을 신속한 응급조치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연말 훈훈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배성아 전임의와 박영훈 응급의학과 전공의·임용덕 응급구조사이다.

 

배성아 전임의는 지난달 25일 오후 전남대병원 인근 길에서 딸의 부축을 받아 걸어가다 갑자기 쓰러진 어르신을 목격하고 바로 달려가 상태를 확인했다.

 

의식이 없고 창백한 얼굴에 식은 땀을 흘리고 있었으며, 호흡이 없고 맥박도 느껴지지 않는 화급한 상태였다.

 

배성아 전임의는 즉각 심폐소생술을 시행했고 보호자에게 119 호출을 요청했다.

 

1초가 아까운 상황에서 전임의는 주변 사람에게 심폐소생술을 부탁하고 현장에서 약 300m 떨어진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달려가 도움을 청했다.

 

이에 응급의학과 박용훈 전공의와 임용덕 응급구조사가 현장으로 바로 출동해 119가 올 때까지 번갈아 가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119 구급차가 도착하자 박영훈 전공의는 바로 기관 삽관술을 시행했고, 배성아 전임의는 대퇴정맥 라인을 확보하고서 주사 및 생리식염수를 주입했다.

 

이후 자동심장충격기(AED)와 자동 심폐소생술 기계를 적용한 후 응급실로 이동했다.

 

응급실의 신속한 조치로 심장리듬이 회복되고, 이후 저체온 치료와 며칠 간의 중환자실 집중 치료를 통해 의식을 되찾고 안정된 혈압을 유지했으며 폐기능 회복 소견도 보였다.

 

현재는 전신 쇠약감이 남아 있지만 입으로 식사 가능하고 의식도 더욱 명료할 정도로 많이 좋아졌으며, 순환기내과에서 컨디션 회복을 위한 치료를 받고 있다.

 

결국 전남대병원 의료진의 신속한 조치와 체계적인 응급의료체계 덕에 귀중한 한 생명을 구하게 된 것이다.

 

배성아 전임의는 의료진의 신속한 도움으로 환자를 회복시킬수 있었으며 내가 아닌 어떠한 의료진이라도 이같은 조치를 취했을 것이다면서 건강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니 의사로서 보람을 느끼며, 앞으로도 사명감을 갖고 노력하는 의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