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전남대병원 ‘우한폐렴’ 확산 방지 총력...선별진료소 설치 및 면회통제 등 시행
선별진료소 운영, 심환자 무단출입 통제...내방객들의 입원 환자 면회 전면 제한키로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1/28 [17:4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대학교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일명 우한폐렴)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선별진료소 설치와 면회 통제를 시행한다.  © 전남대병원 제공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전남대학교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일명 우한폐렴)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선별진료소 설치와 면회 통제를 시행한다.

 

최근 국내 우한폐렴 확진환자128일 오전 9시 현재)4명으로 늘어나고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남대병원은 의심환자 무단출입 방지 등 감염병 확산방지 비상대책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28일 응급의료센터 내 음압격리병실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의심환자들이 병원에 무단출입하지 않고 들어가기 전 반드시 의료진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평소엔 하루 두 차례씩 허용했던 내방객들의 입원환자 병문안을 전면 제한키로 했다.

 

특히 주중 근무 외 시간 및 휴일에는 입원실이 있는 1·6·83개 병동의 출입구 1곳씩만 개방하고 나머지 출입구는 모두 페쇄키로 했다.

 

주중 근무시간에는 1동과 8동의 병동 출입 엘리베이터에 직원 2명씩을 배치해 내방객들의 무단출입도 통제하고 있다.

 

또한 추후 감염병 확산 또는 더 강화된 통제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땐 내방객들의 외래 출입 제한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전남대병원은 병원 곳곳에 내원객에 대한 안내문과 병문안 통제 현수막을 부착해 감염병 예방대책 등을 알리고 있으며, 병원 환자와 보호자에게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면회 통제내용도 고지하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장성 황룡강 물길따라 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