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 광산구 감염병 대응, 시민 생활안정 조치 다양
취약계층 식사 챙기고 공원·공중화장실 등으로 방역 확대
 
조양숙 기자 기사입력  2020/02/06 [15:2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산구 감염병 대응, 시민 생활안정 조치 다양   사진=광산구 제공


[IBN일등방송=조양숙 기자] 긴급재난기금을 투입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광산구가, 다양한 시민 생활안정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광산구는 지난 4일 감염병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4시간 재난방제상황실 운영을 비롯한 긴급조치를 마련하고 긴급재난기금 4억5,500만원을 투입해 시행에 들어갔다.

광주공항과 광주송정역 등에 발열감지기를 설치·운영하는 등 감염병 환자 유입과 확산 방지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광산구는, 질병관리본부·광주시와는 별도로 시민 안심, 생활안정을 위해 여러 가지 조치도 병행 중이다.

5일 현재 복지시설, 어린이집 등 운영을 중단한 광산구 시설은 427개소. 먼저, 광산구는, 하남·송광종합사회복지관과 행복나루·더불어락노인복지관 휴관으로 내부 식당이 문을 닫음에 따라, 식사를 거르는 어르신·장애인들이 없도록, 복지관 직원들을 투입, 452명 가정에 식사를 전하고 있다.

아울러 어린이집이 임시 휴원인 점을 감안, 맞벌이 부부와 취약계층에서 요청할 경우 교사를 배치하는 긴급보육 체계도 마련해놓고 있다.

시민 안심을 위해 방역소독도 확대하고 있다.

5일 광산구는, 날마다 시민 생활현장을 찾아가는 생활폐기물 운반차량 등 청소차 85대와 차고지를 실시하고 6일 광산구시설관리공단 차고지에 기계식 분무 소독기를 설치해 매일 차량을 소독하기로 했다.

6일부터는 운영 중단에 들어간 복지시설·도서관·청소년공간 등 28개소도 순차적 방역을 실시한다.

나아가 도시공원 34개소와 어린이공원 88개소에 소독용 분무기와 약제를 배부하고 공원시설과 화장실 청소·소독에 들어갔다.

지역사회의 노력도 돋보인다.

5일 광산구자율방범대와 자율방재단 등 사회단체는 광산구와 광주공항과 광주송정역 발열감지기 운영에 함께 했다.

이들 단체에서 지속적인 방역 활동에 참여의사를 밝혔다에 따라, 광산구는 6일부터 발열감지기 운영 근무에 사회단체 회원과 자원봉사자 등을 투입하기로 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감염병이 확산을 원천 차단하는 것은 물론이고 시민들의 생활도 불편이 없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