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송갑석, “자유한국당 적반하장식 해명, 5‧18 명예훼손 황교안 사죄해야”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2/11 [20:4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갑석 의원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송갑석 의원은 11일 황교안 대표의 5‧18 민주화운동 관련 발언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해명을 두고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을 운운하는 적반하장식 해명”이라며 “명예훼손을 당한 것은 민주영령과 유가족이지, 5‧18 망언자를 두둔하는 자유한국당과 황교안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1980년 5월 17일에 전국으로 확대된 신군부의 비상계엄과 휴교령이 5‧18 민주화운동과 상관없는 일인가”라고 되물으며 “무차별 폭력과 살상에 저항하며 민주주의를 일군 학생‧시민들보다 ‘결국 대학의 문이 닫혀야 했던’ 것이 먼저라면 그것이야말로 참담한 역사의식”이라고 지탄했다.
 
이어 송 의원은 지난 9일 황 대표가 박정희 독재정권이 정권유지를 위해 설치한 학도호국단 단장을 맡은 경험을 자랑스레 소개한 것을 두고 “군사독재의 잔재 학도호국단 이력이 무용담이 되고, 5‧18 민주화운동을 한낱 ‘무슨 사태’로 인식하는 빈곤한 역사의식이 부끄러운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자유당과 황교안 대표의 영혼없는 해명이 거듭될수록 국민의 상처가 깊어지고 있다”며 “더 이상의 궤변은 즉각 중단하고 5‧18 명예를 훼손한 데 대해 사죄하라”고 규탄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봄기운 성큼, 꽃망울 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