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조기 지원. 경영피해 최소화
소상공인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 북구 올해부터 2년간 연 2% 대출이자 지원
 
이홍용 기자 기사입력  2020/02/12 [14:2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_북구청 전경


[IBN일등방송=이홍용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경기침체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광주시 북구가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한 특례보증 조기 지원에 나선다.

북구는 “광주신용보증재단, 광주은행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관내 소상공인 경영피해 최소화를 위해 특례보증금을 출연하고 오는 13일부터 특례보증 대출 및 이차보전을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은 북구 1억원, 광주은행이 5000만원을 출연하고 광주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15배인 22억 5000만원을 신용보증 한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은 광주은행을 통해 최대 2000만원 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특히 북구는 대출일로부터 2년간 연 2%의 이자차액을 지원한다.

특례보증 지원 신청자격은 북구에 사업장이 있는 영세 소상공인 중 제조업, 건설업은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업체 도·소매업, 요식업, 서비스업 등은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인 업체이며 휴·폐업 중인 업체는 제외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봄기운 성큼, 꽃망울 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