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시, 5·18사적지 29곳 일제 정비
표지석 등 시설물 점검…5·18민주화운동 40돌 맞이 준비
 
강항구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15:1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옛 전남도청 사적지 표지석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IBN일등방송=강항구 기자] 광주광역시는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5·18사적지를 점검한다.

대상은 시 전역의 5·18사적지 29곳으로 사적지 표지석과 주변 환경은 물론, 5·18유공자가 안장된 구 묘역을 중점 점검하고 훼손된 시설물이 있을 경우 4월까지 보수와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5·18사적지는 지난 1998년 1호로 지정된 전남대학교 정문을 비롯해 옛 전남도청 등 총 29곳이다.

시는 1980년 당시의 원형이 훼손되지 않은 사적지의 보존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전일빌딩은 현재 복원 및 리모델링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고 옛 전남도청은 2022년 준공을 목표로 복원사업이 진행 중이다.

국군광주병원, 505보안부대 옛터, 고 홍남순 변호사 가옥은 현재 사용이 중단된 상태여서 원형보존을 위한 정밀안전진단을 거쳐 복원사업에 필요한 설계용역 등을 추진키로 했다.

윤목현 시 민주인권평화국장은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일을 맞아 국내외에서 5·18사적지를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광주정신을 함양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사적지 관리와 복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봄기운 성큼, 꽃망울 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