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민주당 특정후보 지지선언한 지방의원들 지역민에게 사과, 지지철회해야
 
김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18:57]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윤광국 예비후보 


【iBN일등방송=김영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공문(2020.2.3.)을 통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 전원에게 “선출직공직자의 총선 (예비)후보자 공개지지 금지 등 경선중립 준수 지침”을 내렸다

 

이번 지침은 더불어민주당 윤리규범 제8조(공정한 직무수행)에 의하여 “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는 줄 세우기 등으로 당 분열을 조장하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라고 규정하고, 선출직공직자의 특정후보 공개지지는 당내 결속을 저해하고, 향후 경선에서의 불공정 시비를 야기하여 경선의 후유증이 발생하는 등 총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위이므로 선출직공직자는 경선기간에 중립하여 당의 가치 실현과 총선 승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였다.

 

지난 1월 10일 더불어민주당 해남군·완도군·진도군 지방의원 17명이 윤재갑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선언을 하는 것을 두고 “지역주민들로부터 위임받은 정치적 권한을 함부로 이용해 지역을 분열시키고 주민을 편 가르는 것은 책임 있는 지방의원으로서 일탈된 구태정치 행위이며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사항으로 지역민의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이어, “윤광국예비후보는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예민한 시점에 지지선언을 하는 것은 당내 분열과 갈등을 일으키는 줄 세우기이고 엄연한 윤리규범(제8조)에 위반한 행위라며, 중앙당 지침이 내려졌기 때문에 지지선언을 한 17명의 지방의원들은 당장 지역민과 당원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지지선언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