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지금 걸으러 갑니다”
 
이백춘 기자 기사입력  2020/02/19 [09:2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장성군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밤새 눈발을 흩뿌리던 구름들이 물러가니 파란 하늘이 장성호 위에 드리워졌다. 호수 주위를 에워싼 산자락과 ‘내륙의 바다’ 장성호의 광활한 풍경은 눈길 닿는 곳마다 한 폭의 아름 다운 그림이 된다. 사박사박 눈 쌓인 길을 걷는 데에는 혼자여도, 소중한 이와 함께여도 좋을 것 같다.

 

수변길과 옐로우출렁다리로 유명한 장성호에는 올봄 제2출렁다리(가칭)가 개통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