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고흥군 ‘좀도리’ 모금액 1억원 달성
취약계층을 위한 고흥형 모금 사업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14:4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흥군 ‘좀도리’ 모금액 1억원 달성   사진=고흥군 제공


[IBN일등방송=박종록 기자] 고흥군은 관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2017년 8월부터 시작한 ‘좀도리’ 사업의 총 모금액이 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좀도리 연합 모금사업은 지난 2017년 7월 고흥군과 전남 사회복지 공동모금회간 업무 협약을 통해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자체 특화 사업비를 조성하고자 시작 됐다.

좀도리란 ‘밥을 지을 때 쌀을 한 움큼씩 덜어 조그만 단지나 항아리에 모아 두는데, 이때 항아리를 일러 좀도리 항아리’라 불렀으며 지역민의 성금을 십시일반 모아 취약계층을 돕겠다는 취지로 만든 고흥형 모금 사업으로 발전 했다.

특히 이 사업은 지역민이 스스로 기부한 소액의 모금액을 모아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 기탁 후 전액을 다시 해당 읍·면의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업을 위해 활용되는데, 그동안 ‘저소득층 아동 공부방 사업’, ‘취약계층 도시락 배달 및 안부살피기 사업’, 찾아가는 미용서비스 사업‘, ’오지마을 찾아가기 사업‘ 등을 추진했다.

지난해에는 2천 3백여만원을 모아 16개 읍·면 29개 특화사업을 통해 지역 취약계층의 복지 욕구를 충족시켰으며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도 큰 성과를 거뒀다.

김연숙 고흥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아낌없이 모금해주신 분들과 묵묵히 역할에 최선을 다해주신 협의체 위원님들이 있어 군민 모두가 행복한 고흥이 될 거라 생각하며 좀도리 모금을 통해 나눔문화를 더욱 확산하고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더욱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눈 쌓인 장성호 수변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