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장성군, 해외 입국자 교통편 제공… 코로나 감염 요인 ‘사전 차단’
격리시설 및 자가 이동 위해 입국자 전용 차량 지원
 
이백춘 기자 기사입력  2020/04/03 [22:01]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이백춘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입국자들에게 교통편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해외 입국 주민이 나주 한전KPS 인재개발원, 농식품 공무원 교육원 등 전남도 임시 검사시설로 입소하거나 자가 또는 군 격리시설로 이동할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입국자 전용 차량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의 방역 방침에 따르면 해외 입국자들은 3일간 임시 검사시설로 입소해 감염 여부를 검사받게 된다. 이 가운데 음성 판정을 받은 입국자는 자택 또는 지자체 지정 시설로 이동해 다시 14일간 격리하며 건강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장성군 보건소 관계자는 “해외 입국자에게 교통편을 제공해 지역 감염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군은 이밖에도 격리기간 동안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해외 입국 주민의 건강을 확인하고, 방역용품 및 생필품도 지급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