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 확충 ‘박차’
올해 노란신호등 54곳, 무인단속장비 99곳 등 설치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6/02 [15:1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청 전경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민식이법’ 시행 전인 지난 2018년부터 초등학교에 노란신호등을 설치해 운전자가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노란신호등 설치 대상은 157개 초등학교 인근으로 현재까지 103곳에 설치됐다.

특히 광주시는 2021년까지 예정됐던 사업을 올해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광주지방경찰청, 자치구 등과 함께 협의해 과속단속카메라 67곳, 불법주정차단속카메라 90곳 등을 설치하고 올해 말까지 99곳에 무인단속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한다.

더불어 90억원을 투입해 어린이보호구역 615곳 중 무신호횡단보도 87곳에 대해 교통신호기를 설치한다.

이 밖에도 올해 말까지 모든 초등학교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하고 유치원, 어린이집, 특수학교 등에 대한 무인단속카메라 등은 순차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박갑수 시 교통정책과장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환경이 보행자 중심으로 개선되면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