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전남소방, 봄철 ‘화재·인명피해’ 크게 줄어
드론감시단 등 임야화재 예방 성과…인명피해 75% 감소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6/03 [16:0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소방, 봄철 ‘화재․인명피해’ 크게 줄어     ©전남소방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전남소방본부는 올해 봄철 화재현황을 분석한 결과, 화재 발생 건수와 인명피해가 대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봄철 기간 화재는 731건으로 지난해 863건 대비 15.3% 감소했으며 인명피해 또한 21명으로 지난해 34명 대비 38.2%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화재원인은 부주의 67%와 전기적 요인 15.6%, 기계적 요인 6.8% 순으로 나타났다.

발생 시간대는 오후 2~3시 사이가 9.8%로 가장 높았다.

특히 임야 화재가 135건으로 지난해 197건 대비 31.5% 감소했으며 인명피해는 12명에서 3명으로 75%나 감소한 성과를 보였다.

전남소방본부는 드론을 활용한 임야화재 취약지역 공중 감시단 운영을 비롯 지난 5월 시행된 ‘전라남도 화재 예방 조례 개정안’과 임야화재 인명피해 저감대책 추진 등이 감소의 한 요인으로 분석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화재 건수와 피해는 감소 추세지만 한순간 부주의로 대형화재가 발생할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며 “앞으로도 한 발 앞선 정책으로 도민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