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
“환자 힐링·쾌유 기원” 유화작품 화순전남대병원에 기증
선아트갤러리 ‘솟대’ 등 3점...원내 전시회도 고객들 호평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6/25 [16:0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

▲ ‘선아트 갤러리’ 최진원 대표(왼쪽에서 5번째)가 ‘솟대‘ 등 회원작가들의 유화작품 3점을 화순전남대병원에 기증했다.  © 화순전대병원 제공


선아트 갤러리(대표 최진원) 소속 회원작가들이 최근 유화작품 3점을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신명근)에 기증했다.

 

기증작품은 박광출 작가가 숲속 풍경을 담은 , 아침의 시작과 남이섬의 은행나무길을 그린 남이섬’, 선영진 작가의 솟대등이다.

 

최진원 대표는 자연 속의 첨단의료를 펼치는 병원, ‘행림춘만이라는 고사처럼 인술을 펼치는 병원상에 걸맞는 그림과 환자들의 쾌유를 기원하는 의미를 각각 담았다고 기증작품 선택의 기준을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부터 병원내 2층 로비에서 유화전시회를 열고 있다. ‘자연과 풍경, 힐링을 선물하다라는 주제로 열리고 있는 이 전시회는 고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당초 1개월간 열릴 예정이던 전시기간이 내달 3일까지로 대폭 연장됐다.

 

작품을 출품한 작가들은 그동안 국내 여러 병원과 공공기관에서 작품전을 개최해왔지만, 이번 화순전남대병원에서의 호응도가 가장 컸다. 병원 고객들로부터 힐링에 큰 도움을 받았다는 감상소감을 많이 접해, 작가들에게는 큰 격려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최대표는 병원의 아름다운 청정환경과 의료진·관람객들의 따뜻한 인정에 감동받았다성원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작가들의 정성을 모아 소정의 병원발전기금도 곧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선아트 갤러리는 한국미술협회 소속 중진작가 15명과 대학생연합그룹으로 구성돼 있다. 풍경과 인물 등 다양한 소재의 유화작품을 널리 알리기 위해 그동안 전국 각지의 병원과 공공기관에서 전시회를 개최해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