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정성어린 암치료 감동” 화순전남대병원에 잇단 기부
유용상 광주 미래아동병원장 2천만 원...치료받은 의사들도 발전기금 후원대열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7/09 [13:58]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화순전남대병원 발전기금으로 2천만원을 기부한 유용상 광주 수완 미래아동병원장(왼쪽)이 신명근 병원장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 화순전대병원 제공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신명근)에서 치료받은 환자와 가족들이 정성어린 의료서비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잇달아 기부,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 수완지구 미래아동병원유용상 원장이 지난 3일 병원의 발전기금으로 2천만 원을 후원했다. 유원장의 아내는 지난해 12월 폐암 3기로 판명, 올해 초 화순전남대병원 나국주 교수(흉부외과)로부터 수술 받은 뒤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유원장 부부는 지역 내 이처럼 의료역량이 뛰어난 암특화병원이 있어 마음 든든하다. 정성스런 서비스에도 큰 감명을 받았다.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병원의 발전을 기원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원장은 전남대 의대를 졸업했으며, 대한소아청소년과 개원의사회 부회장, 광주광역시 북구 의사회장, 아동병원협의회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광주에 거주중인 김승구(65)씨가 1천만 원을 병원 발전기금으로 후원했다. 김씨는 담낭염을 치료해준 허영회 교수(간담췌외과)의 친절한 보살핌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암연구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지난해 7월에는 뇌종양 치료를 받은 광주의 모병원 의사가 1천만 원을 기부했다. 정신 교수(신경외과)로부터 수술 받고 건강을 되찾은 이 의사는 자신을 돌봐준 의료진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며, 후원대열에 동참했다.

 

지난해 3월에는 광주의 척추질환 전문병원인 새우리병원김인환 원장이 1억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원장은 화순전남대병원에서 간암 진단을 받고 치료해오다, 두 딸이 간을 기증해 간이식 수술을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신명근 원장은 치료받은 환자와 가족들의 잇단 기부에 큰 보람을 느낀다. 빠른 쾌유와 건강 회복을 기원한다첨단 의료시스템 강화와 인재육성, 암치유·암정복을 위한 연구와 진료발전 등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