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이용빈 의원, “SW산업 대기업 참여제한 엄격히 지켜져야”
방통위‘랜덤채팅앱’대응 소홀도 질타, 조속한 대책 마련 촉구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22:1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갑)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중소 소프트웨어(SW)사업자의 육성을 위해 대기업 참여제한이 엄격하게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행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은 중소 소프트웨어사업자 육성을 통한 SW산업의 발전을 위해 국가기관 등이 발주하는 사업에 중소 사업자의 참여를 확대 할 수 있는 조치를 마련하도록 하고 있고 과기부장관 고시로 대기업의 참여를 제한하도록 하고 있다.

 

이용빈 의원은 관련 법에 따라 대기업 참여제한을 통해 중소 SW사업자들의 육성을 실현해 나가야 하지만, 발주기관의 부처 이기주의로 입법 취지를 훼손하고 있다대기업들의 요구로 인해 대기업 참여제한 예외는 점점 더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용빈 의원은 과기부의 대기업 참여 제한 심의위원회3차례에 걸쳐 불인정 결정했음에도 발주기관이 사업을 연기하고 참여제한 제외사업으로 신청하며 대기업의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관련법의 입법 취지와 심의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해 발주기관에 반려 조치하고 대기업 참여제한 입찰을 공고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용빈 의원은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동일사업에 대하여 3회 이상 불인정 결정 시에는 발주기관에 즉시 공공SW사업을 발주하도록 권고해야 한다과기부는 심의위원회에서 불인정 결정된 사업이 제외 대상으로 선정되어 대기업이 참여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용빈 의원은 지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지적했던 랜덤채팅앱에 대해서도 방통위의 대책마련이 미흡한 점에 대해 질타했다.

 

이용빈 의원은 방통위가 랜덤채팅앱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제2, 3n번방 사건들이 발생한다면 방통위의 책임에 대하여 결코 그냥 넘어갈 수 없을 것이다더 이상의 유사한 사건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