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전남대병원 의료진 힘 내세요”
본원·빛고을전남대병원에 삼계탕 총 200팩 제공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23:1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회장 박흥석)가 코로나19 예방과 퇴치에 구슬땀 흘리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28일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에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을 지원했다.  © 전남대병원 제공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회장 박흥석)가 코로나19 예방과 퇴치에 구슬땀 흘리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28일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에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을 지원했다.

 

이번에 지원된 삼계탕은 대한적십자사의 다함께 극복합시다.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캠페인에 참여한 기부금을 통해 마련된 것이다.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는 지역 8개 의료기관에 삼계탕 총 690팩을 전달할 계획이며, 이중 전남대병원 본원과 빛고을전남대병원에 각 100팩씩 총 200팩을 제공했다.

 

이날 전남대병원은 국민안심병원 앞에서 박흥석 회장과 김성진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서 박흥석 회장은 코로나19 극복 성금모금에 참여해 주신 여러 기관과 지역민께 감사드린다면서 아울러 코로나19 최일선에서 치료 및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김성진 진료처장은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부터 지금까지 신속대응시스템을 가동하면서 원내 감염 방지 및 치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지역민과 사회 각계의 뜨거운 격려에 힘입어 코로나19 종식되는 순간까지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코로나19 퇴치에 애쓰고 있는 의료기관에 격려품을 기증하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는 지난 3월 전남대병원에 마스크 6천여매를 비롯해 수차례 지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