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나주시‘3917마중·행복이 가득한 집’ 예쁜 정원 선정
제1회 전라남도 예쁜 정원 콘테스트 공모 … 우수상·특별상 수상
 
홍종국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17:0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나주시‘3917마중·행복이 가득한 집’ 예쁜 정원 선정   사진=나주시 제공


[IBN일등방송=홍종국 기자] 전라남도가 주최하고 산림청이 후원한 ‘제1회 전라남도 예쁜정원 콘테스트 공모전’에서 나주시 소재 ‘3917마중’과 ‘행복이 가득한 집’이 우수상과 특별상에 각각 선정됐다.

‘예쁜정원 함께 나눠요’를 주제로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36개소의 개인·근린정원이 응모했다.

이중 대상 1개소, 최우수상 2개소·우수상 5개소·특별상 3개소 등 11개소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31일 나주시에 따르면 근린정원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3917 마중’은 1939년 건립된 한·일·양식의 절충식 가옥과 일대 자연 경관을 2017년 시민 남우진 씨가 자비를 들여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곳이다.

이 고택은 나주 을미병장 난파 정석진의 손자 정덕중이 어머니를 위해서 건립한 한·일·양식의 절충식 가옥으로 유명하다.

39-17 마중이라는 명칭은 '1939년 나주근대를 2017년에 마중하다'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고택과 정원을 잘 보존하고 가꿔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으며 문화·전시·공연 등 자체프로그램 운영을 통한 지역민과의 공유 부문에서 호평을 받았다.

개인정원 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행복이 가득한 집’은 시민 마서영 씨가 2017년부터 하나뿐인 딸을 위한 공간으로 가꿔온 정원이다.

주택 울타리 내 좁은 면적이지만 형형색색 장미 10여 품종과 삼색버드나무, 애기동백, 로즈마리, 율마, 팬지, 샤스타데이지 등 50여종이 넘는 초화 및 지피식물이 식재돼있다.

행복이 가득한 집 정원은 현재 동네 아이들의 자연 학습장이자 주민들의 소통과 힐링의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나주시 관계자는 “잘 가꾼 정원이 관광 명소가 될 수 있는 모범 사례”며 “지역 곳곳에 숨겨진 아름다운 정원을 발굴해 관광 자원으로 육성하고 실생활에 유용한 정원 전문가 양성프로그램 등을 추진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