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주시, 시내버스 하차시 교통카드찍기 캠페인
노선개선 및 안전한 버스운영 위한 빅데이터로 활용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0/08/04 [13:5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시내버스 하차시 교통카드찍기 캠페인   사진=동구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5일부터 시민의 시내버스 이용정보를 분석해 안전한 버스운영과 노선개선을 위해 ‘하차시 교통카드 찍기’ 캠페인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 시는 홍보 스티커를 제작해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전 차량에 부착한다.

광주시는 단일요금제를 시행하고 있어 하차할 때 별도로 교통카드를 찍지 않아도 타시도처럼 요금 가산의 부담이 없다.

이로 인해 지난 6월 기준 하차태그율이 29%로 승객의 하차정보가 부족해 교통정책 빅데이터로의 활용에 한계가 있다.

승객의 하차정보가 일정기간 이상 쌓이면 이를 토대로 승객들의 이용패턴 및 노선실태를 분석해 시내버스 노선을 조정하고 노선과 관련된 불편 민원 및 분실물 등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및 동선이 겹친 승객의 탑승시각 등을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한 대응을 통해 광주 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다.

시는 홍보스티커 부착을 시작으로 안내방송 등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광주시민들의 생활습관 속에 하차태그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손두영 시 대중교통과장은 “하차태그 문화가 정착되면 대중교통 개편에 따른 정확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용자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 구축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