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산경제백신회의, 2차 ‘1% 희망대출’ 실시
3개 지역 금융기관과 협약, 소상공인에 최대 500만원 1%이자로 대출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10/08 [15:1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_광산구청 전경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출범한 민관산학 거버넌스 광산경제백신회의가, 8일 광주어룡신협·비아신협·서광주새마을금고와 광산구청에서 ‘1% 희망대출 업무 협약식’을 갖고 감염병 사태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에게 낮은 금리의 금융상품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5월 광산경제백신회의와 5개 지역 금융기관이 ‘광산경제백신’ 8탄으로 추진해 성료한 1차 1% 희망대출에 이은 추가 조치. 당시 협약기관들은 소상공인에게 1인당 300만원 한도와 1% 금리로 대출해주는 금융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1개월 만에 165건의 대출, 한도 5억원 소진이라는 성과를 남기며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줬다는 지역사회의 평가를 얻었다.

2차로 진행되는 이번 1% 희망대출은 1년 만기로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최고 500만원까지 빌려준다.

대출받는 소상공인은 1% 이자만 부담하고 나머지 이자비용은 광산경제백신펀딩에서 보전된다.

11월말까지 대출을 신청할 수 있고 총액 5억원이 소진되면 접수는 중단된다.

지원대상은 광산구 소상공인으로 무등록·무점포 자영업자, 금융 사각지대 저소득·저신용 자영업자다.

특히 코로나19로 폐업했거나 폐업을 고려중인 소상공인도 대출 받을 수 있다.

1% 희망대출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광산구기업주치의센터 ‘사장님 다시서기 긴급 상담창구’에서 한다.

4월 발족한 광산경제백신회의는 광산경제백신펀딩으로 재원을 마련하고 위기 소상공인 긴급 지원을 위해 지난달 ‘소상공인 냉방비 지원’, ‘안심식당 방역물품 지원’을 추진하는 등 지금까지 총 11개의 광산경제백신 시리즈를 진행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