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강진군, 2020년 첫 시행 ‘기본형 공익직불금’ 215억 원 지급
7,819 농가에 19일부터 지급 시작
 
위재신 기자 기사입력  2020/11/22 [12:4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진군청 전경

[IBN일등방송=위재신 기자]  강진군이 기존 쌀 직불금과 밭 고정 직불금을 통합해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기본형 공익직불금’을 지급을 시작한다. 7,819 농가에 총 215억 원을 지급하며 19일부터 지급된다.

 

올해 개편된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논·밭 구분 없이 모든 작물에 일정 면적에 따라 동일한 단가로 지급된다.

 

7가지 기준(1,500평 미만 경작, 소유농지 5,000평 이하, 영농 종사 3년 이상, 농촌 거주 연속 3년 이상, 농외소득 4,500만원 미만 등)을 충족시 0.5ha 미만 소규모 농가에 연 120만 원을 지급하는 ‘소농직불금’과 면적이 넓어질수록 낮은 단가를 지급하는 ‘면적직불금’으로 구성된다. 

 

특히 ‘면적직불금’은 신청한 지급대상농지 총 면적에 대해 기준면적 구간별(2ha 이하, 2~6ha, 6~30ha)「논밭 진흥→논 비진흥→밭 비진흥」3단계로 구분해 1ha당 최저 100만 원에서 최고 205만 원까지 역진적 단가가 적용해 직불금을 받게 된다.

 

군은 직불금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농업경영체 등록 농가 및 필지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았으며, 농가 자격 및 필지검증 등을 통해 지급대상자를 선정했다. 특히 1ha당 직불금 지급단가가 작년 쌀직불금 100만 원, 밭고정 50만 원에서, 올해 경작규모별 최저 100만 원에서 최고 205만 원으로 상향 지급돼 농업인들이 전년 대비 많은 지원을 받게 됐다.

    

이승옥 군수는 “올해 바비, 마이삭, 하이선 등 잇따른 태풍 피해로 영농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농가들에게 공익직불금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12월부터 2020년산 벼 경영안정대책비 지원사업 신청접수를 시작한다. 농산물 시장개방과 농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내년 1월 벼 경영안정대책비 46억5천만 원을 지급하고, 3월 벼 육묘용 상토 구입 쿠폰 9억5천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