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장흥군, 유치 반월천 상습침수 해결 12월 ‘첫삽’
5년의 노력 결실, 유치 반월천 총사업비 61억원 최종 확정
 
서호민 기자 기사입력  2020/11/23 [14:1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장흥군 제공

[IBN일등방송=서호민 기자]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유치면 반월리 일대의 상습침수를 막기 위해 ‘유치 반월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유치 반월천 주변 저지대는 2004년 태풍 메기의 영향으로 침수피해가 발생한 지역으로, 매년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의 우려를 안고 있다.

 

군은 유치 반월지구의 침수피해 방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15년부터 중앙부처 및 전남도와의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

 

이후 2016년 3월 30일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인명보호 10세대, 건물 6동, 농경지 2.7ha)하고 2019년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의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분야 55억원 신규사업으로 확정하는 성과를 거뒀다.

 

실시설계 용역 추진 시 전남도 및 행정안전부와 총사업비 조정으로 6억원을 추가로 확보해 총사업비 61억원으로 최종 확정하는 등 군 재정을 아끼는 데에도 성과를 냈다.

 

유치 반월천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2019년 3월부터 실시설계 용역을 착수했다.

 

2020년 11월까지 행정절차를 완료하게 되면, 본 공사는 12월 착수할 것으로 군은 내다보고 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앞으로도 자연재해와 관련 예방 중심의 사업을 적극 추진해 군민 생활안전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흥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