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화순전남대병원 ‘AI 무채혈 혈당측정센서’ 개발 나선다
의공학과 주도…정부 개발과제 선정
 
오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12/17 [00:3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왼)오명신 팀장 (우)오경진 교수 

 

【iBN일등방송=오현정 기자】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신명근)이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 채혈없이 혈당 측정이 가능한 센서 개발에 나선다.

 

화순전남대병원 의공학과(팀장 오명신)와 오경진 교수(비뇨의학과박주헌 전임의(진단검사의학과)팀의 광도파로 배열 격자와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된 무채혈 혈당 측정 센서 개발프로젝트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혁신개발사업과제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향후 2년간 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과제책임자는 화순전남대병원 정장식 의공사이며, 중기부 연구개발(R&D)과제 평가위원으로도 위촉돼 활동하고 있다.

 

이번 R&D사업에는 화순전남대학교병원과 휘라포토닉스, 한국광기술원 등이 함께 참여한다.

 

무채혈 혈당측정 센서분야는 전세계 당뇨환자가 5억여명에 달하고, 헬스케어 웨어러블 기기분야도 급성장세여서, 글로벌 시장 진출전망이 매우 밝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남대병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