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VOD > 정치/사회
국회 더불어민주당 농해수위 위원 일동, ‘농축수산물 소비확대를 위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촉구’건의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17:3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19, 집중호우 등 농어촌 지역 이중고 

설 명절기간 농축수산물 및 가공품 선물가액 작년 추석 수준 20만원으로 상향 촉구 

농어촌이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도록 지원책 마련 및 예산확보 최선 다할 것 

 

▲ 농해수위 회의사진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이개호)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이 6일‘농축수산물 소비 확대를 위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 촉구 건의문’을 발표하고 올해 설 명절 기간 농축수산물 및 가공품 선물 가액을 20만원으로 상향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국가 경제활동이 급격하게 위축되고 실물경제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특히 농어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농어촌 현장 인력 수급이 차질을 빚고, 농축수산물 판로 확보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는 등 농어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또한 지난 한해 유례없는 긴 장마와 집중호우, 연이은 태풍을 비롯한 자연재해가 지속되어 예년에 비해 우리 농축수산물의 작황 부진과 출하량 감소가 심각한 수준으로 농어민의 경영위기가 심화되고 있다.

 

정부는 2020년 추석 명절 기간(2020.9.10. ~ 2020.10.04.)동안  농축수산물 및 가공품 선물 가액 범위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한시적으로 상향하도록 결정하였고, 해당 조치를 통해 추석 농축수산물 선물 매출액이 2019년 대비 축산물 10.5%, 과일 6.6%, 수산물 4.7%가 증가하여 우리 농어가 경제에 기여 한 바 있다.

 

이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축소된 농축수산물 판로를 확대하고, 유례없는 자연재해로 인하여 경제적 이중고에 처한 농어민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서 ▲코로나19의 지속과 유례없는 자연재해로 취약해진 농축수산 업계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하여 설 명절 기간 동안 농축수산물 및 가공품 선물 가액을 지난해 수준으로 상향 조정해 줄 것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농어민들의 안정적인 소득 보장 및 농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농축수산물 및 가공품 선물 가액을 현실에 부합하도록 전향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마지막으로“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위원 일동은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는 농어민의 피해와 고통을 함께 하면서 우리 농어촌이 하루 빨리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책 마련 및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