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목포시 전역, 주민 스스로 제설작업에 앞장
용당1동, 목원동, 옥암동, 부흥동 등 곳곳에서 눈치우기에 구슬땀
 
윤지성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17:28]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옥암동 제설작업     ©목포시 제공

 

【iBN일등방송=윤지성 기자】목포시 전역에서 주민들이 제설작업에 앞장서며 귀감이 되고 있다.

 

용당1동에서는 주민자치회를 중심으로 방위협의회 및 통장단 연합해 8일 새벽부터 인도변 뿐만 아니라 주요 도로변과 언덕길의 결빙 예상 구간을 중심으로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정경주 용당1동 주민자치위원장 “올 겨울은 유난히 눈이 많이 내리고 있다. 시민 모두가 내 집 및 내 점포 앞 제설작업에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달산 자락을 끼고 있어 주민 참여의 제설작업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는 목원동에서도 자생단체 회원, 통장단, 시민, 동 직원 등이 제설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목원동은 주말 동안 설경 감상을 위해 유달산을 찾는 등산객의 안전을 위해 유달산등구, 라이온스동산을 비롯해 경사로, 이면도로 등에 쌓인 눈을 쓸고, 염화칼슘을 살포하고 주민에게 배부했다.

 

옥암동도 주민, 동직원, 동 중대본부 등이 육교, 공원 등의 제설작업을 실시해 보행 불편을 최소화했다. 우리가꿈꾸는세상(상임이사 김정연)은 제설작업을 격려하기 위해 쿠키, 카스테라를 전달했다.

 

부흥동에서도 통장단, 동 직원, 동 중대본부 등이 6개 구역의 버스정류장, 횡단보도, 인도 등의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