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보도자료
광주시, 2021년 여성가족친화마을 사업 본격 추진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17:38]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모 참여 33개 마을 68명 대상 사전교육 실시

여성가족재단에 전담 컨설턴트 배치…컨설팅‧모니터링 등

▲ 광주광역시청 전경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주광역시는 2021년 여성가족친화마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 사업에 앞서 광주시는 12일 온라인 회의 프로그램 ‘줌’(Zoom)을 이용해 공모에 참여한 33개 마을 68명을 대상으로 사전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백희정 여성가족친화마을 컨설턴트가 사업개요와 주요 사업내용, 사업 신청자의 역량강화를 위한 안전 관련 사항, 회계처리 절차에 관한 사항 등을 비대면으로 교육했다.

 

또 13일에는 각 신청자의 개별 사업계획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관련 전문가 등 5명의 컨설턴트를 구성, 1대 1 컨설팅을 실시한다.

 

사전교육과 컨설팅은 내실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서 필수과정으로 진행된다.

 

광주시는 2월 초 선정심의 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1년 사업 대상자를 선정한다. 

 

더불어 광주시는 여성가족재단에 전담컨설턴트를 배치, 행정-중간지원-마을이라는 상시적인 협력체계를 구해 여성가족친화마을 사업에 대한 컨설팅 및 모니터링, 마을활동가 역량강화 교육 등을 연중 실시하는 한편 여성주도의 공동체 활성화와 따뜻하고 안전한 여성가족친화마을 조성을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은 2012년 광산구 ‘행운목 만들기 프로젝트’ 등 2개 마을로 시작해 2013년 3개 마을, 2015년부터 10여 개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광역모델과 특화단계를 구분해 중장기 사업을 추진하는 광역모델 5곳을 포함해 총 16곳을 선정해 진행했으며, 다양한 온‧오프라인 돌봄 프로그램을 병행하며 아동부터 어르신까지 마을 돌봄 공백을 촘촘히 메꿔나갔다.

 

이 밖에도 천마스크 및 마스크 분실방지 목걸이 등 각종 업사이클링 제품을 개발해 기부하는 등 공동체 힘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사례를 만들었다.

 

곽현미 시 여성가족국장은 “돌봄과 일자리는 마을 공동체 단위의 주민 참여와 협력으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마을돌봄을 강화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