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보도자료
광주시, 올해 노후 공동주택 시설개선 대폭 강화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1/18 [15:05]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준공 후 20년 경과 공동주택 대상…총 사업비 32억5천만원 투입

단지 공용부분 시설개선,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 안전관리 등

 

▲ 광주광역시청 전경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주광역시는 올해 지난해보다 13억원 증액된 32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주거환경에 열악한 노후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하는 시설개선 정책을 대폭 강화한다.

 

사업은 각 자치구에서 다음달 초까지 사업별 수요조사 후 시설개선이 필요한 단지로부터 신청 받은 후 심의를 거쳐 단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설개선 사업대상은 준공 후 20년이 경과되고 전용면적 85㎡이하 공동주택으로 ▲노후 중소형아파트 시설개선(사업비 27억원)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사업비 4억원)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관리지원(사업비 1.5억원) 등을 추진한다.

 

노후 중소형아파트 시설개선사업은 단지 내 옥상방수, 주차장포장, 균열보수, 오·폐수관로 교체 등 공용부분의 시설개선을 나눠 시행한다.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 개선사업은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비·청소원을 위해 지하에 설치된 휴게시설을 지상으로 변경하거나 냉·난방 및 환기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특히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을 개선한 단지는 올 하반기에 근로자 처우개선 및 인권향상 분야에 노력한 모범단지로 선정해 ‘인권 우수 실천단지’ 선정 시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150세대 미만 공동주택 등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의 안전점검을 위해 안전관리 비용지원 사업도 시행한다.

 

시는 지난해까지 약 144억의 사업비로 노후된 공동주택의 시설개선사업으로 주거환경개선에 추진해 왔으며 15년 경과된 쌍촌·금호·우산빛여울채 영구임대아파트에 대해서도 국비를 지원받아 그린리모델링 시설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배 시 도시재생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노후된 공동주택의 입주민에 대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해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