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안철수, 국민의힘 경선 참여 시사 “플랫폼 개방해달라”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21:0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신종철  기자



[iBN일등방송=신종철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당적을 유지한 채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참여하게 해달라는 뜻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힘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며 “제1야당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승리를 위한 게임메이커가 되어달라.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당 소속에 상관 없이 야권 후보는 모두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미다.


안 대표는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이 개방형 경선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 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서,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며 “저는 이 논의에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하겠다”고 했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안 대표와의 단일화 방안으로는 국민의힘 입당 밖에 없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안 대표는 당적을 유지하고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안을 제시한 셈이다. 이는 국민의힘 경선이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거물급이 출마하면서 주목을 받자, 상대적으로 경선 참여하지 않을 경우 주목도를 잃을 수 있다는 판단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신종철 기자 s1341811@hanma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