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설 연휴기간 전남 서‧남해안 6만8천명 여객선 이용
- 고향방문 자제, 임자대교 임시개통 영향으로 전년대비 66%로 감소 -
 
배만석 기자 기사입력  2021/02/15 [12:3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배만석 기자】설 연휴기간(2.10〜14) 전남 서․남해안 지역 귀성객 등 여객선 이용객은 68천명(전년 104천명), 차량은 22천대(전년 27천대)로 전년 동기 대비 여객은 66%, 차량은 82%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항로별로 살펴보면 전년대비 목포지역은 목포-제주 4.6천명(55%↓), 목포-하의·상태 6.4천명(31%↓), 목포-비금·도초 5.5천명(32%↓), 남강-가산 4.3천명(14%↓), 팽목-창유·서거차 3.6천명(18%↓)이며, 완도지역에서는 땅끝-산양 11천명(41%↓), 화흥포-소안 76백명(30%↓), 당목-일정 5.5천명(37%↓), 완도-청산 5.1천명(27%↓)으로 나타났다.

 

목포해수청은 설 연휴기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고향방문 자제 움직임과 더불어 임자대교 임시개통 영향으로 여객이 전년대비 상당폭 감소한 가운데, 주요 항로별로 양호한 기상여건 속에 큰 혼잡없이 귀성객 수송이 이뤄진 것으로 분석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