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광주 북구, 치매환자 대상 맞춤형 예방 사업 추진
북부경찰서 협업 배회감지기 보급.. 실종 예방 기대
 
이홍용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11:34]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치매환자 성년후견인 도움 받게 하는 치매공공후견 사업 추진

 

【iBN일등방송=이홍용 기자】 22일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에 따르면 치매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및 치매공공후견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북구는 북부경찰서와 협업해 북구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대상자 중 배회증상이 있거나 실종 신고 이력이 있는 어르신에게 배회감지기를 보급 중에 있다.

 

배회감지기는 위성위치추적장치(GPS)가 내장돼 있어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치매 어르신의 실종 예방과 실종 시 빠른 발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북구는 의사결정능력 저하로 어려움을 겪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치매공공후견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 또는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치매환자가 성년후견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치매공공후견인은 치매환자를 대신해 ▴주거 마련 사무 ▴의료서비스 이용에 관한 사무 ▴사회복지급여 및 사회복지서비스 이용에 관한 사무 ▴일상생활에 관한 사무 ▴공법상의 신청행위에 관한 사무에 대한 역할을 수행한다.

 

북구는 사회복지기관과 연계해 후견 대상자를 발굴, 관련 분야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후견인을 지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치매공공후견 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북구청 치매건강과(☎062-410-6848)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