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꽃놀이철 대중교통 분야 방역 꼼꼼히 챙긴다
-전남도, 29일부터 5일간 교통 다중시설․교통수단 등 점검-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3/28 [22:20]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전라남도는 꽃놀이철을 맞아 관광객이 많아질 것에 대비, 대중교통 분야 코로나19 방역활동을 강화한다.

 

이에 따라 29일부터 5일간 교통시설 코로나19 방역 점검을 펼친다. 점검 대상은 목포, 여수 등 22개 시군의 교통 관련 다중이용시설 62개소와 대중교통수단 700여 대다.

 

다중이용시설은 터미널, 기차역, 택배 분야 물류창고, 콜센터가 해당되며, 대중교통수단은 버스·택시·전세버스가 점검 대상이다. 점검반은 전남도 도로교통과 직원 27명과 시군 담당자 22명으로 구성된다.

 

중점 점검 사항은 방역수칙 홍보와 준수 여부다. 코로나19 지역 확산 기세가 많이 수그러들어 전남권의 확진자 숫자가 한 자릿수를 오가는 만큼 일상생활에서의 방역 해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마스크 착용 여부를 철저하게 단속하고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해 수칙을 잘 지키도록 계도할 방침이다.

 

또한 차량 내 음식물 섭취 금지, 터미널·차량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비치, 이용객 발열 체크 등 세부 점검을 하고, 많은 사람이 모이는 기차역·터미널의 경우 승·하차객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철저히 분리 운영되는지를 점검한다.

 

박철원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최근 날씨가 따뜻해져 봄철 행락객 인파가 늘어나는 만큼 순간적인 방심으로 다시금 코로나19 확산을 불러올 수 있다”며 “즐거운 봄맞이 가운데서도 도민과 관광객이 방역수칙을 잘 지켜 감소세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