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보성군 벌교읍 청년어울림 단체 재능기부로 희망의 불 밝혀…
관내 저소득 가정에 LED 전등 교체 봉사
 
박종록 기자 기사입력  2021/03/29 [14:1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박종록기자]  보성군 벌교읍 청년어울림 단체 회원들이 지난 28일 관내 저소득층 가정(6가구) 주거환경 개선에 재능기부로 봉사를 펼쳤다.

 

  벌교읍 봉사단체인 청년어울림(회장 김현진) 회원들은 시설 노후화로 생활이 불편한 관내 저소득층 가정에 대하여 매월 재능기부로 방과 거실, 주방 등에 낡고 오랜 된 전등을 LED로 교체하여 희망의 빛을 선사하고 있다.

 

  청년어울림 김현진 회장은 “코로나19로 타지에 거주하는 자녀들이 자주 왕래를 하지 못해 어르신들의 생활이 걱정이 많아지고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회원들이 자주 방문하여 안부도 살피고 주거환경에도 더욱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봉사 활동 현장을 방문한 선남규 벌교읍장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봉사에 나서준 회원들에게 감사하고, 벌교읍도 지역의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벌교 청년어울림은 3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2020년부터 재능기부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주거환경개선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어 지역 주민들로부터 귀감이 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