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종합 > 정치/사회
함평군, ‘2021 대한민국 국향대전’ 위드 코로나 시대 성공개최 첫 작품
- 안전·안심 축제 총력…지역경제 활력 도모 -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11/22 [17:26]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전남 함평군에서 2년 만에 개최한 ‘2021 대한민국 국향대전’이 지난 21일 1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 가운데 위드 코로나 시대 축제관광의 새로운 길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 2021 대한민국 국향대전   © 함평군 제공



 함평군은 22일 “지난 5일부터 21일까지 함평 엑스포공원과 함평읍 시가지 일원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향대전’에 관람객 11만6천150명이 다녀갔으며, 입장료 수입은 총 4억여원, 농특산품 판매 및 편의점 등 수입은 3억7천만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부터 ‘클린 안심·안전 축제’ 총력

 

 단계적 일상회복 시대에 발맞춰 축제가 열린 만큼 함평군은 ‘클린 안전·안심 축제’에 중점을 두고 행사를 진행했다.

 

 출입자 기록과 손 소독, 다중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 체크 등 기본적인 방역 시스템 구축은 물론, 관광객이 집중되지 않고 분산될 수 있도록 축제장을 관리하였다.

 

 출입·퇴장 동선을 철저히 분리하고, 주요 축제장인 엑스포공원에서는 전시 관람, 함평읍 인피오라타(Infiorata·길 바닥을 꽃으로 장식) 거리에서는 행사와 공연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이원화하였다.

 

 또한 축제 개최 2주 전부터 사전 개장을 통해 관광객의 분산을 유도하고, 개막 후 무료로 입장하는 군민의 경우 평일 읍면민 요일제를 시행해 주말 방문을 지양토록 했다.

 

◇온라인 프로그램 등 차별화된 콘텐츠 ‘눈길’

 

 올해 국향대전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폐막 행사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활용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더욱 풍성하게 마련했다.

 

 먼저 유튜브 ‘대한민국 국향대전 TV’를 개설해 영상으로 축제와 관련된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축제기간 중 유튜브 채널 조회 수는 6천141회를 기록했으며, 함평군청 홈페이지 접속자는 총 4만8천930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함평천지 샤인머스켓, 한우, 장어, 나비쌀 등을 ‘라이브커머스’로 판매해 군민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라이브커머스에는 총 2만1천249명이 접속해 참여했다.

 

◇읍내 관광객 유입·농특산물 판매…지역경제 활성화 앞장

 

 올해 국향대전은 오랜 침체기를 겪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

 

 온·오프라인 행사를 병행해 진행하였으며, 읍 시가지에 ‘인피오라타 거리’를 조성해 관광객이 유입되도록 유도하였다. 특히 읍내 체류시간을 늘려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식당·상점 등을 이용토록 했다.

 

  실제로 축제 기간 중 읍 시가지 한우생고기비빔밥 거리 등 식당가와 함평천 일대 커피숍, 상점 등은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이에 ‘대한민국 국향대전’ 개최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활력을 불어 넣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더불어 관광객 주 출입통로인 나비주차장에 농특산물 판매장을 설치해 판매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안전·안심 축제 개최를 통해 군민과 관광객이 안전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했다”며 “오는 12월 중 행사의 평가보고회를 통해 함평군 축제관광의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 2025 함평세계나비곤충엑스포 및 2022 함평 나비대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평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 이병노 소장 한국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