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보도자료
정의당 광주시당, 욕 문자 보낸 서구의원은 당장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침수피해 문제해결에 나서라!
정당한 주민 요구 덮을 생각만…기초의원 자질 의심스러워
민주당 광주, 의원 조사해 진위 밝혀야…책임 있는 자세 필요
 
김지황 기자 기사입력  2022/01/05 [16:02]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김지황 기자】 논평정의당 광주시당은 논평을 내고욕 문자 보낸 서구의원은 당장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침수피해 문제해결에 나설 것을 강력히 규탄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의 내용에 따르면 지난 4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구 모 의원이 저지대 침수로 고통을 겪어 온 주민에게 욕설 섞인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피해 주민은 침수피해에 관한 기사를 시·구의원들에게 단체로 발송한 지 약 1시간 후 욕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욕 문자를 받은 주민은“(침수피해)대책위의 행보에 대한 대책 마련을 누군가에게 요청하는 문자를 보낸다는 것이 당사자에게 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의원은 실수로 욕설 문자를 주민에게 보냈다고 하지만,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주민 민원에 대한 기초의원의 대응이다. 20년 동안 고통받아온 지역 주민들은 모른 체하고, 겨우 광주시장 비판했다는 기사 하나로 주민을XX”라고 지칭하는 사고방식은 어떻게 된 것인가? 소속 정당인 민주당이 선출직 공직자의 자질을 제대로 검증했는지 심히 의심스럽다. 해당 의원은 즉각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침수 문제해결에 나서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즉각 해당 의원을 조사하여 진위를 밝혀라.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20년 동안 주민들이 상습 침수로 고통받아 왔음에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정치권의 책임에 깊이 공감하며, 주민 대책위와 함께 문제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 더불어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또한 주민 침수피해 해결에 앞장설 것을 촉구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