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보도자료
광주시, 꿈을 이루는 청년도시 열어
일자리·주거 등 5개 분야 84개 사업에 1718억원 투입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확대, 청년정책특별보좌관 신설
청년공동체활성화사업,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 등 추진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2/01/11 [14:43]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주광역시는 올해 1718억원을 투입해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등 5개 분야 84개 청년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청년들이 꿈을 이루고 정착하기 좋은 도시 광주를 만들 계획이다.

 

먼저 일자리 분야는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확대해 지역기업과 청년이 원하는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한다. 특히 기존 ‘청년일경험 드림’사업을 세분화해 단기 일경험을 정규직 전환과 창업지원으로 연계하고, 일경험 사업의 효과와 지속성을 도모한다.

 

광역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청년정책특별보좌관’을 신설해 청년정책의 전문성과 소통의 폭을 넓힌다. 또 지난해 구축한 ‘청년정책 플랫폼’을 본격 운영하며 광주시는 물론 자치구, 국가 청년정책을 검색해 참여를 신청하고 정책제안을 할 수 있도록 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을 위한 안전망 구축 사업을 확대한다. 감염병 확산으로 위축된 경기 속에서 소상공인들이 새로 채용하는 청년 인건비를 지원하는 ‘코로나19 대응 소상공인 청년 신규채용’을 지원해 소상공인의 청년고용을 촉진한다. 단기 아르바이트 자리마저 잃게 된 청년들에게는 최소 소득 안전망이 되고, 인건비 부담으로 신규채용을 망설인 소상공인에게는 단비 같은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복지·문화분야에서는 정신건강 고위험군 청년을 위한 ‘마인드링크’ 사업을 확대하고, 광주청년센터가 마음건강 상담소 운영과 함께 취약계층 청년 정신과 진료비 지원사업으로 정신건강 회복을 돕는다. 저활력 청년(NEET, 은둔형 외톨이) 자립 지원사업도 확대해 청년들의 사회진출을 돕고 정책 사각지대를 개선한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는 ‘청년공동체 활성화사업’은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공동체를 발굴하고 활동비와 교육비 등 1000만원 상당의 사업비를 지원해 청년들의 활동역량 강화와 영역 확대를 꾀한다. 

 

주거분야에서는 청년들에게 큰 부담이 되는 ‘주거비용 경감’을 위한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그동안 운영된 ‘청년맞춤형 주택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청년주거급여 분리지원’ 등의 사업에 더해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원’을 실시해 감염병 장기화와 임대료 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을 덜어준다.

 

더불어 청년, 신혼부부 등이 입주할 수 있는 ‘광주형 평생주택’, ‘누구나집’ 등 쾌적한 주거 공간 건축을 추진한다.

 

김영선 시 청년정책관은 “광주시는 그동안 전국 청년정책의 선두주자로서 수많은 우수사례들을 정립해왔다”며 “지난해 정비한 정책·제도적 기반 위에 청년들의 삶을 반영한 정책들을 단단하게 쌓아 청년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에서 꿈꾸고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