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건강 > 복지/건강
2022년부터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금, 금액·범위 확대
한 자녀 100만원․다자녀 140만원, 1년에서 2년으로 사용기간 연장,
모든 진료비 및 약제․치료재료 구입비에 사용 가능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2/01/13 [15:1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올해부터 건강보험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 금액이 한 자녀를 임신한 경우 6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다자녀를 임신한 경우 100만원에서 140만원으로 인상되어 임산부의 경제적 부담이 더욱 줄어든다.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제도는 2008년부터 출산율 제고 및 건강한 분만 환경 조성을 위하여 도입되었으며 요양기관에서 임신·출산 관련 진료비 지불에 사용할 수 있도록 60만원(다태아 100만원)을 국민행복카드를 통해 지급하는 건강보험의 부가급여다.

 

분만취약지에 거주하는 임산부는 20만원을 추가 지급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사용기간도 현행 출산(유산‧사산)일 이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되며, 지원항목도 임신‧출산과 관련된 진료비 및 약제‧치료재료 구입비에서 모든 진료비 및 약제·치료재료 구입비로 확대된다. 

 

아울러, 영유아의 진료비와 약제․치료재료 구입비에도 쓸 수 있는 임신․출산 진료비는 기존 1세 미만까지 사용이 가능했으나, 이 또한 2세 미만까지 사용이 가능해진다.

 

관련 문의: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1577-1000)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 확대는 2022년 1월 1일부터 시행되었으며, 시행일 이후 신청한 사람부터 적용된다.

 

시행일 이전에 신청한 경우에는 종전의 규정을 따르며, 기 신청건은 취소불가(당일 신청건 포함)

 

임신·출산 진료비 신청방법은 ①산부인과 전문의가 ‘건강보험 임신·출산 진료비 지급 신청서’를 작성하여 임산부에게 서면 발급하거나, 공단 홈페이지(요양기관정보마당)를 통해 입력하면, ②임산부가 카드사, 은행 또는 공단에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 홈페이지, The건강보험 앱(The건강보험 앱/민원요기요/조회/9번 임신출산진료비신청 및 잔액조회 안내)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광주전라제주지역본부 정일만 본부장은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따른 건강보험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 확대가 임산부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건강한 태아를 분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앞으로도 공단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일등방송] 이병노 소장 한국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