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보도자료
강은미 의원, 2021년 한해 동안 발생한 670건의 중대재해분석. 전체 사망자 중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40%)
2021년 1월~12월 중대재해 누적건수 670건, 사망 668명
2021년 1월~12월 지역별 산재현황 경기도 189건, 경남 70건,경북 59건
 
김미리 기자 기사입력  2022/01/21 [16:2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은미 의원 

【iBN일등방송=김미리 기자】 정의당 강은미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된 2021년 월별로 중대재해를 매달 모니터링하며 분석해왔다. 

 

2021년 중대재해는 전체 670건 발생하였고 이 중 사망자는 668명, 부상은 107명이었다. 사망자 668명 중 246명이 하청소속 노동자 재해사고였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357곳(53%), 제조업 171곳(26%), 기타업종 142곳(21%)이다.  

 

재해 유형별로는 떨어짐이 305건(46%)으로 가장 많았고, 끼임 101건(15%), 부딪힘 52건(8%),  맞음 49건(7%), 깔림 36건, 무너짐 22건, 감전 16건, 넘어짐 14건, 폭발 13건, 화재 11건 순으로 발생했다.

 

중대재해 사망자 중 외국인노동자는 75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11%를 차지했다. 

 

1월 27일 시행 예정인 중대재해처벌법의 법적용이 유예된 50인 미만 제조업 등 사업장 사고는 215건, 건설업 중 공사금액 50억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는 229건에 달한다. 

 

이는 전체 중대재해사고의 66%에 이르며 올해 법이 시행되더라도 2024년 1월 27일 이후에나 사업주와 경영책임자의 안전·보건 확보 의무 위반시 책임을 묻게 된다.

 

참고로 고용노동부가 중대재해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부터 작년까지 발생한 중대재해 사망자 수는 5,587명에 이른다.

 

강은미 의원은 어제(1월 20일) 발생한 포스코 포항제철소 하청업체 노동자의 안타까운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을 언급하며 “포스코 최정우회장이 지난해 산재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하여 산재사고에 대한 사과와 안전 최우선 경영에 반영하여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겠다는 청문회 발언은 한낱 말뿐이었고 위험한 현장은 여전히 바뀌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은미 의원은 중대재해처벌법 개정안을 다음주 초에 발의하고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2022년 1월 25일 14시30분 예정)

 

강 의원은 곧 시행될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은 당초 정의당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가 제출한 법안에 비해 중대산업재해 및 중대시민재해의 적용범위가 축소되고 사업주와 경영책임자등의 처벌 수위가 낮아졌으며, 법인에 대한 벌금형 및 징벌적 손해배상의 하한이 정해지지 않아, 중대재해처벌법의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어 이를 보완할 법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해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