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권 > 시사/인권
광양시, 폐기물 불법투기 예방 홍보
나도 모르게 ‘내 땅’이 ‘쓰레기 산’ 될 수도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5/31 [18:48]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광양시, 폐기물 불법투기 예방 홍보     ©광양시 제공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광양시가 전국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불법폐기물 문제가 지역 내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들께 예방을 요청했다.

 

불법투기 사례는 임대차 계약 시 건축자재 또는 의류 보관 용도로 사용한다고 하고 실제로는 단기간에 불법폐기물 적치장으로 사용하거나 평범한 고물상으로 위장해 울타리 등으로 내부를 가린 후 불법 폐기물을 무단투기하고 도주하는 경우가 있다.

 

최근에는 톤백(대형 마대)이나 래핑(비닐포장)으로 위장해 폐기물을 반입하는 등 점점 수법이 교묘해지고 있다.

 

불법투기된 폐기물은 법에 따라 원인자가 처리해야 하지만 원인자 확인이 곤란하거나 처리능력이 없는 경우 토지소유주가 처리 책임이 있고 수억~수십억 원의 막대한 처리비용이 든다.

 

시는 불법폐기물 투기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주민 홍보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의심현장이 발견되면 즉시 신고하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폐기물 불법투기를 막기 위해서는 아래 3가지 수칙을 잘 지키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첫째, 한적한 토지나 공장, 또는 창고 임대차 계약 시 사용용도를 반드시 확인한다.

 

둘째, 임대부지를 수시로 확인해 폐기물이 버려지지 않도록 예방한다.

 

셋째, 시세보다 높은 임대료를 제시할 경우 불법폐기물 투기 의심을 하면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김재희 환경과장은 “방치폐기물 투기가 발생하면 처리가 어렵기 때문에 처음부터 폐기물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감시와 주의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