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정치/자치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협치·통합·혁신 보일 것"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05:3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BN일등방송=신종철 기자] 박당선인은 1959년 부산 동구 초량에서 태어나 의사였던 부모를 따라 서울에서 자랐다. 서울 대일고와 고려대를 나왔다. 중앙일보 기자를 거쳐 1991년 동아대 사회학과 교수로 활동했으며 부산경실련에서 시민운동을 하기도 했다.

 

1994년 김영삼 전 대통령에 발탁되면서 정계에 입문한 뒤 2004년 제17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부산 수영구 국회의원에 당선된다.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대변인과 대통령직 인수위 기획조정분과위원으로 활동했다. 2008년과 2012년 18대와 19대 총선에서 지역구인 수영구에서 출마했으나 낙선한 뒤 2014년 정의화 국회의장 시절 국회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이후 종합편성 채널들의 등장과 함께 각종 시사프로그램의 토론자로 나와 보수층의 마음을 대변하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넓혀왔다.


4·7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투표율(잠정) 52.7%


한편 이번 4·7 부산시장 재보궐선거 투표율이 52.7%로 나타났다.

 

부산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14시간 동안 부산 전역 917곳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유권자 154만7296명이 투표에 참여해 52.7%의 투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부산지역 선거인 수는 293만6301명(사전투표 신고인 수 56만8990명 포함)으로, 이 가운데 이날 투표한 97만9554명과 우편 및 사전투표자 56만7742명 등 154만7296명이 투표해 투표율 52.7%를 기록했다.

 

부산의 지역별 투표율 잠점 집계에 따르면 연제구가 55.6%로 가장 높았고 동래구, 55%, 남구 54.7%, 금정구 54.5%, 해운대구·북구 53.6%, 수영구 53.5% 순이였고 기장군이 48.4%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종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