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치 > 보도자료
강은미의원, “국제적 멸종위기종 불법증식 처벌 강화 「야생생물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대안으로 통과 환영!”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21/04/30 [15:59] ⓒ IBN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법증식 벌칙조항 1년이하 징역 또는 1천 만원 이하 벌금 → 3년이하 징역 또는 3천 만원 이하 벌금으로 상향조정

강은미의원 “국제적 멸종위기종 관리 강화로 전염병 팬데믹 현상 방지해야”

 

▲ 강은미 의원     

【iBN일등방송=강창우 기자】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국회 환노위)이 반달가슴곰 등 국제적 멸종위기종 불법증식에 대한 처벌 강화를 위해 대표 발의한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하: 야생생물법) 개정안이 29일(목) 국회 본회의 대안으로 통과했다.

 

현행법에 따른 솜방망이 처벌조항이 멸종위기종의 불법증식과 사육 행위를 막지 못하는 가운데 작년(’20년) 불법으로 증식된 3마리의 반달가슴곰이 1년도 채 살지 못하고 모두 폐사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 사건으로 반달가슴곰 불법증식 농가가 받은 처벌은 고작 몇백만 원의 벌금형이 전부였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을 허가 없이 증식하면 받게 되는 처벌조항(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약해 오히려 공공연한 불법 사육 행위를 부추겼다는 지적이 그동안 꾸준히 제기되었다. 이번에 통과한 강은미 의원의 개정안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을 허가 없이 증식한 경우 ‘3년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의 처벌을 받도록 기준을 강화했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전염병 팬데믹 방지를 위해서라도 국제적 멸종위기종 불법증식은 절대 안 된다”며 “야생생물법 개정안 통과로 공공연히 벌어졌던 불법증식 행위가 근절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BN일등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IBN일등방송 장흥강진 취재본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